기사 메일전송
[버핏 리포트] 삼성SDI, 2분기 수익성 악화 불가피 -하나
  • 김호겸 기자
  • 등록 2024-07-10 09:03:36
  • 목록 바로가기목록으로
  • 링크복사
  • 댓글
  • 인쇄
  • 폰트 키우기 폰트 줄이기

기사수정
하루에도 수십개씩 쏟아지는 증권사 리포트. 이 가운데 버핏연구소가 그간의 애널리스트 적중도, 객관성, 정보 가치 등을 종합 선별해 투자자에게 유익한 리포트를 소개합니다. [편집자주]

[버핏연구소=김호겸 기자]

하나증권이 10일 삼성SDI(006400)에 대해 경쟁사 대비 안정적인 배터리 부문 수익성, 미반영된 비배터리 가치 등 장기 실적 상승 여력을 갖추고 있으나, 현재는 향후 실적 추정치를 하향 조정하는 시기라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68만2000원으로 하향했다. 삼성SDI의 전일 종가는 38만2500원이다.


김현수 하나증권 연구원은 삼성SDI의 2분기 실적을 매출 5조원(YoY -15%, QoQ -3%), 영업이익 2,929억원(YoY -35%, QoQ +10%)으로 전망했다. 


매출 비중 58%인 중대형전지는 2분기 유럽 주요 3개국(독일/영국/프랑스) 전기차(BEV 기준) 판매량이 YoY -20%, QoQ -10% 감소한데 따른 배터리 신규 주문 감소로, 부문 매출은 전분기대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매출 비중 31%인 소형 전지는 미국 주요 고객사인 리비안(Rivian)의 2분기 전기차 판매량이 YoY +9% 증가했으나, 생산량은 YoY -31% 감소하며, SDI 원형 전지 출하 역시 부진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또 전사 영업 이익률은 소형 전지 고객사의 계약 물량 주문 미달에 따른 보상금 수취 효과로 QoQ +0.7% 상승한 5.9%를 전망했다.


삼성SDI는 2025~2026년 고객사 전동화 추진 과정에서 물량 증가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에 김 연구원은 미국과 유럽의 정책 경로 변화에 따른 실적 추정치 하향 조정 리스크가 크다고 판단했다.


2035년 내연기관차 판매 금지 정책에 대한 ‘roll back’을 주장한 ‘EPP’가 유럽 의회 1당을 차지한 점, 바이든 역시 연비 규제 완화 발표한 상황에서 트럼프 당선 리스크를 고려할 때, 자동차 고객사들의 향후 2~3년 전동화 계획 조정 리스크가 클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친환경 정책 강화 기조가 고물가-고금리-양극화심화-전쟁으로 이어지던 협공에 그 동력이 다소 약화되는 모습이다. 정책 흐름은 실적 및 Valuation Factor 모두에 영향을 주는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SDI는 중·대형전지, 소형전지 등의 리튬이온 2차 전지를 생산·판매하는 에너지솔루션 사업과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소재 등을 생산·판매하는 전자재료 사업 등을 하고 있다.


삼성SDI 연간 매출액 및 영업이익률 추이. [이미지=버핏연구소]

rlaghrua823@buffettlab.co.kr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버핏 리포트] 삼양식품, 예상보다 가파른 수출 증가 Capa 증가율 뛰어 넘어-키움 키움증권이 14일 삼양식품(003230)에 대해 미국과 유럽 중심의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83만원으로 상향했다. 삼양식품의 전일 종가는 61만2000원이다.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삼양식품의 2분기 실적으로 매출액 3957억원(YoY +38.7%), 영업이익 812억원(YoY +84.3%)을 전망했다. 그는 "평균판매단가(AS...
  2. [버핏 리포트] 코스맥스, 글로벌 인디 뷰티 강세에 국내외 법인 성장 기대-키움 키움증권 지난 20일 코스맥스(192820)에 대해 글로벌 인디 뷰티 강세에 국내, 미국 법인 성장이 기대가 된다며, 중국내 영업환경 개선 및 미국 법인 수익성 개선이 뒷받침된다면 더 큰 성장을 기대할 수 있는 기업이라며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24만원으로 상향했다. 코스맥스의 전일 종가는 18만원이다. 조소정 키움증권 ..
  3. 삼천리, 가스유틸리티주 저PER 1위... 3.33 삼천리(대표이사 이찬의 유재권. 004690)가 6월 가스유틸리티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천리는 6월 가스유틸리티주에서 PER 3.33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경동도시가스(267290)(3.75), E1(017940)(5.02), 한진중공업홀딩스(003480)(5.18)가 뒤를 이었다.삼천리는 지난해 매출 5조6640억원, 영업이익 1745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
  4. 포스코인터내셔널, 하반기 철강 시황 회복 전망 -하나 하나증권이 12일 포스코인터내셔널(047050)에 대해 원자재 가격 하락과 제품 수요 부진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지만,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이익 규모 안정화가 지속되고 있고 하반기 철강 시황 회복 여부에 따라 추가 실적 개선이 가능하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7만6000원을 유지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전일종가는 5만6200원.
  5. [버핏 리포트] 롯데지주, 자회사 실적 개선 및 구조조정에 따른 턴어라운드 기대 -흥국 흥국증권은 지난 13일 롯데지주(004990)에 대해 그동안 진행했던 그룹 계열사들의 강도 높은 구조조정의 성과가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되나, 상장자회사들의 주가 하락을 반영한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3만7000원으로 하향했다. 롯데지주의 전일 종가는 2만5050원이다.  박종렬 흥국증권 연구원은 "롯데지주의 2분기 매출액 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